블로그 - 최근 뉴스

[아주경제] 중기청, 월드클래스 300 및 글로벌 전문기업 50개사 선정, 수여식개최

아주경제 권석림 기자 =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은 2016년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 및 ‘글로벌 전문기업 육성사업’ 지원대상(이하 월드클래스 기업)으로 50개 중견·중소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중견기업 17개사, 중소기업 33개사로 지난해 평균 매출액 1,220억원, 연구개발 투자비율(매출액 대비) 4.59%, 수출 비중(매출액 대비)도 58.69%에 달했다.

업종별로는 전통적인 주력분야인 기계·소재 분야가 46%(23개사), 바이오·의료, 정보통신, 지식서비스 등 신산업 분야도 20%(10개사)를 차지했다.

지역별 분포도 경기도(12개사)에 이어 부산 소재 기업이 10개사에 이르는 등 비수도권 소재(27개사, 54%) 기업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50개사는 기술융합과 제품혁신, 신시장 개척 등 신성장전략을 통해 앞으로 5년간(2016~2020년) 1만5000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매출액 측면에서는 2020년까지 업체 평균 4788억원으로 2015년(업체 평균 1220억원) 대비 3.9배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열린 월드클래스 300 기업 선정서 수여식에는 주영섭 중기청장과 정재훈 산업기술진흥원장 등 지원기관 대표, 선정 50개사 대표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선정서 수여식에서 ‘월드클래스 300 기업협회’(협회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IBK 기업은행, KEB 하나은행, 국가과학기술연구회를 2015년 월드클래스 우수 지원기관으로 선정하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글로벌 무대에서 최고, 최초의 성공사례를 창출하여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높이고 우리 경제의 성장 발판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월드클래스 기업은 세계 최고 전문기업으로 성장 로드맵을 기술, 해외마케팅, 경영 분야별로 보여주는 성장전략서를 수립하고 실현 가능성 등에 대한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다.

선정기업은 세계적인 수준의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10년간 월드클래스 기업으로 지정돼 전용 및 연계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